'AE'에 해당되는 글 2건

입사 첫 날 야근하는 광고대행사가 즐거운 이유

광고마케팅 이야기/마케터의 다이어리
입사 첫 날 야근하는 광고대행사가 즐거운 이유

 

우여곡절 끝에 광고대행사로 이직을 했습니다. 업무 강도와 복지도 편한 대기업도, 조금 더 좋은 조건을 제시한 광고대행사도 있었지만 제가 하고 싶었던 분야를 전문적으로 하며 업계에서 그래도 TOP CLASS인 다른 광고대행사로 이직했습니다. 그리고 입사 첫 날 불과 마감기한 7일 남은 2개의 제안서 작성을 시작했고 결국 12시 30분이 넘어서야 퇴근을 했습니다.

 

 

 

 

01 편한 광고대행사는 있다? 없다?

 

 

제 좁은 경험으로는 편한 광고대행사 없다에 99%를 바칩니다. 그 이유는 바로 내 업무의 스케줄을 내가 주도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흔한 말로 광고주 부드럽게 표현한 말인 클라이언트는 자신들의 이익과 성과를 우선시하기 때문입니다. 때론 광고대행사 사람들의 업무 강도와 분위기를 이해하거나 아예 마케팅을 모르는 분들도 있긴 하지만 극소수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다시 광고대행사를 찾은 이유는 제가 하고 싶은 업무였기 때문입니다. 지속적으로 제가 꿈꾸고자 하는 시장에 관심을 가질 수 있고 또 그 분야의 전문성을 키울 수 있기 때문입니다. 광고기획자 혹은 카피라이터 등으로 이름을 날리기보다는 철저하게 제 꿈을 위한 역량을 최대한으로 키우기 위함입니다.

 

 

 

 

02 입사 첫 날 밤까지 야근하는 무서운 광고대행사

 

 

광고대행사에 가장 행복한 날은 바로 입사 첫 날입니다. 보통 입사 첫 날에는 서류 작성, 자리 세팅 등으로 인해 실무를 배정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오후에 1개의 제안, 저녁에 또 다른 1개의 제안서 작성에 대한 업무를 부여받았습니다. 더욱 재미있는 것은 제출 마감 기한이 모두 2월말입니다.

 

무리하지만 또 광고대행사에는 불가능한 일은 아닙니다. 하나의 브랜드나 상품 학습을 통해 지식과 인사이트를 찾은 후 RFP의 포인트를 찾아 메시지를 뽑아내는 것만 해도 보통 3~4일은 소요되지만 일명 '감'과 '경험'으로 그 시간을 단축할 수는 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입사 첫 날 그렇게 2개의 브랜드를 스터디 하느라 결국 밤 12시 30분에 퇴근을 했습니다.

 

 

 

03 그래도 나는 광고대행사가 좋다

 

 

제가 다니는 광고대행사는 업계의 전문 분야에서 인지도가 있고 경험이 많아 가만히 있어도 클라이언트들이 입찰 참여를 요구하는 곳입니다. 한마디로 실력과 브랜드 인지는 인정받은 것이고 또 광고대행사의 리스크인 월급이 밀릴 확률이 거의 없다는 것입니다. 그 부분도 제가 이 광고대행사를 선택한 이유이기도 합니다.

 

앞서 이야기 한 것처럼 광고대행사는 본인이 아무리 효율적으로 업무를 수행했다 하더라도 광고주의 요구와 성향에 따라 퇴근 시간을 예측할 수가 없습니다. 그래도 새로운 브랜드나 상품을 연구하고 또 이용자나 소비자에게 적합한 혹은 관심을 가질만한 키워드를 뽑는다는 것은 늘 새롭고 즐거운 일입니다.

 

 

 

 

제안서 준비하기에 시간이 부족하기 때문에 심지어 이번주 주말에도 출근하고자 합니다. 제가 준비하는 첫 프로젝트인만큼 선정되고 싶고 뿐만 아니라 제가 이 광고대행사를 다니는 동안에는 입찰 성공률 100%를 달성하고 싶기 때문입니다. 이 글을 읽는 광고인들, 힘내세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광고대행사의 CF촬영, AE의 몸소 체험해 만든 메뉴얼

광고마케팅 이야기/ 광고기획자 스터디
광고대행사의 CF촬영, AE의 몸소 체험해 만든 메뉴얼

 

마케팅 업무를 배우려고 인하우스에서 광고대행사로 이직을 했는데 정말 원없이 배우고 있는 것 같습니다. 언론 PR, 웹&모바일 이벤트 기획, 연간 홍보계획서 제본, 매체믹스, 판촉물 제작 등.. 그러다 이번에 처음으로 CF촬영을 담당하게 되었는데 간단하게 리뷰와 메뉴얼들을 끄적여보고자 합니다.

 

 

 

보통 CF나 영상물 제작에 있어 영상 기획과 광고주와의 커뮤니케이션은 광고대행사 하지만 대부분 제작 전문 인력이 별도로 없기 때문에 영상 제작 전문 협력업체에 끼고 있습니다. 감독과 광고주가 직접적으로 커뮤니케이션 하는 경우는 드물고 광고주 <-> 광고대행사 AE <-> 영상 제작 감독 형태로 커뮤니케이션을 하곤 합니다.

 

 

디자인이나 문서같은 경우에는 눈에 명확히 보여지기 때문에 광고주와의 의견 조율이 쉬운 편이지만 CF영상 촬영의 경우에는 3자 커뮤니케이션의 중간에서 잘 조율해야 하고 무엇보다 이미지와 상상에 대한 해석이 각각 다르기 때문에 스토리보드를 보며 꼼꼼하게 체크하고 상상한 그림들을 공유해보는 것이 중요합니다.

 

 

 

영상 제작비가 많으면 각각에 전부 장비 세팅을 하고 장소 이동만 하면서 촬영하면 좋겠지만 대부분 하나의 씬이 끝날 때마다 장비를 옮기고 무대 세팅을 하여 촬영이 진행됩니다. 그렇기 때문에 한 컷 촬영 준비에 최소 10분에서 많으면 1시간 이상 소요되며 한 컷도 보통 2개~3개의 다양한 각도에서 촬영을 합니다.

 

 

 

그렇다면 CF영상 제작에 있어 광고대행사의 AE는 현장에서 어떤 역할을 해야 하는가? 일단 기본적으로 촬영 준비할 때 감독님과 촬영 스케줄과 진행 상황을 공유하면서 서로의 그림을 맞추어보고 촬영이 되면서 놓치고 있는 부분이나 빗나가는 부분들을 조율하면 됩니다. 덧붙여 광고주가 왔을 때는 진행상황을 공유하며 함께 지켜보다가 식사대접이나 차 한잔하면서 안심시켜드리고 되도록이면 빨리 보내는 것이 좋습니다.

 

 

 

왜냐하면 꼼꼼한 광고주는 자신의 원하는 그림에 맞게 수정 요청을 할 수도 있는데 그럴 경우 스토리의 구성이나 촬영 전반적인 흐름이 깨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촬영 하루 전에는 스튜디오 세팅과 촬영 전개에 대해 반드시 광고주와 감독님에게 각각 설명하고 필요한 준비물들을 챙겨야 합니다. 아참 그리고 저녁에는 대부분의 스텝들의 체력이 떨어지기 때문에 간식을 챙겨주는 것은 기본 센스 !!

 

 

 

이번 CF영상 촬영 덕분에 AE는 정말 꼼꼼해야하고 보이지 않는 무언가를 커뮤니케이션 할 때는 서로가 완벽히 이해될때까지 이야기하고 설명해야 한다는 것을 몸소 느꼈습니다. 중간에 미스 커뮤니케이션이 있었지만 나름 촬영이 잘 마무리 되어 광고주분도 웃으며 돌아갔습니다. 저의 첫 영상, 잘 나왔으면 좋겠네요 ^0^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