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진구'에 해당되는 글 3건

그린카 맛집을 새로 그리다 x 여진구 광고

동영상 광고마케팅/ 신선하고 자극적

그린카 맛집을 새로 그리다 x 여진구 광고


그린카에서 여진구를 활용해
맛집을 새로 그리다라는 주제의
새로운 광고를 공개했습니다.

소소한 이야기지만 소소하기에
더 친근하게 느껴지는 광고였습니다.

 

 

 

 

 

 

그린카의 접근


국내 2위 카세어링 플랫폼인
그린카에서는 2019년 11월
여진구를 모델로 발탁해
이동을 새로 그리다라는 캠페인을 시작했습니다.

11워 초에는 우정을 새로 그리다라는
주제로 군대에 잇는 친구를 그린카로
찾아가는 광고(보기)를 제작해 공개했습니다.
 
TPO를 더 다양화하기 위해
맛집을 새로 그리다라는 주제로
새로운 광고를 추가 제작했습니다 .

 

 

 

 

 

 

그린카 맛집을 새로 그리다 x 여진구 광고 스토리


그린카 맛집을 새로 그리다 x
여진구 광고 스토리는 다음과 같습니다.

 

 


추운 겨울 집에서 한 친구가
스마트폰 게임을 하면서 말합니다.
이렇게 추운데 한강을 가?

 

 


그러자 여진구가 이렇게 추우니까
한강을 가야지라고 말하자
화면이 전환되며 한강으로 이동했습니다.

 

 


둘은 추운 날씨에 한강 야외에서 
라면 먹방을 하며 맛을 즐깁니다.

 

 


이어 즐겨찾기 기능이 있는
그린카 커넥티드도 잠시 설명합니다.

 

 


마지막 나레이션으로는
그린카가 아니면 몰랐을 일상의 맛집입니다.
이동을 새로 그리다, 그린카라고 말합니다. 

일반적인 TPO 상황이 아닌
디테일한 TPO 설정을 통해 
공감대를 높이면서 메시지를 전달합니다.

 

 

 

< 그린카 맛집을 새로 그리다 x 여진구 광고 >

 

 


그린카 맛집을 새로 그리다 x 여진구 광고를 먄든 사람들

광고주 그린카
대행사 차이커뮤니케이션
제작사 슈퍼마켓크리에이티브
모델 여진구

 

 

 

 

 


그린카는 쏘카에 비해 약간 올드하고
UI/UX가 불편하다고 생각을 했었는데
이런 캠페인 영상 광고를 보고 나니
조금 더 관심도가 높아지는 것 같습니다.

리스크가 있는 쏘카와 달리
착한 기업, 기술력 등을 강조하면
시장 점유율을 높여갈 수 있을 것 같습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우정을 새로 그리다 그린카 x 여진구 광고

동영상 광고마케팅/ 신선하고 자극적

우정을 새로 그리다 그린카 x 여진구 광고


그린카에서 브랜딩 강화를 위해
이동을 새로 그리다라는 슬로건에 맞춰
모델 여진구를 활용한 광고를 공개했습니다.

디테일한 에피소드를 설정하고 재치있게 풀면서
서비스 USP를 명확히 보여주는 광고였습니다.

 

 

 

 

 

 

그린카의 접근


그린카는 쏘카에 이어 국내 
카세어링 2위 플랫폼이며
2018년 결제액 1,100억원을 기록했습니다.

2011년 50대부터 시작해서 현재 6,500대
회원 수 300만명으로 성장했습니다.

쏘카가 일상의 접근이 좋다면
그린카는 주로 공항이나 기차역 등에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는 것이 강점입니다.

KT렌탈에서 다시 롯데그룹으로 인수되었고
현재는 롯데렌탈의 자회사로 위치해 있습니다.

지난해에는 GS칼텍스로 투자를 받았고
올해 10월에는 여진구를 모델로 발탁해
새로운 캠페인 광고를 제작했습니다. 

 

 

 

 

 

 

우정을 새로 그리다 그린카 x 여진구 광고 스토리


우정을 새로 그리다 그린카 x 여진구
광고 스토리는 다음과 같습니다.
우정을 새로 그리다라는 자막과 함께
여진구가 KTX 기차역에서 내려서
오늘 있었던 일을 회상합니다.

 

 


괜히 간다 그랬나
뭐 사갈 걸 그랬나
뭐 어때, 내 사진이 어때서

 

 


알고보니 그린카를 타고 입대한 친구를 만나
둘의 우정 사진을 선물로 준 것입니다.

 

 


이어 주요 장점인 KTX에서 쉽게 이어타는
그린카 통합 예약, 그린카가 아니면
몰랐을 일상의 의리입니다.
이동을 새로 그리다, 그린카라고 설명합니다.

그린카라는 단어를 사람들에게
친숙하게 하기 위해 이동을 새로 그리다라는
카피를 개발해 다양한 TPO를 개발하고 있습니다.

다양한 TPO를 연이어 짧게 보여주는 것이 아니라
상황을 뾰족하게 보여주지만 스토리를
재치있게 풀어낸 접근이 신선했습니다.

 

 

 

< 우정을 새로 그리다 그린카 x 여진구 광고 >

 

 

 

우정을 새로 그리다 그린카 x 여진구 광고를 만든 사람들

광고주 그린카
대행사 차이커뮤니케이션
제작사 슈퍼마켓크리에이티브
모델 여진구

 

 

 

 

 


저도 어릴 때 친구가 먼저 입대했을 때
군대가 접근성이 떨어진 지역에 있어
기차타고 택시타고 이동한 적이 있었습니다.
그런 경험이 있었던 분들이라면
이런 에피소드의 공감대가 많을 것 같네요.

한편으로는 카세어링에, 타다에, 카카오택시에
밀리고 있는 택시서비스가 안타까워지네요.
결국 돈이 다시 대기업으로 흘러가니까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그린카 이동을 새로 그리다 캠페인 x 여진구 광고

동영상 광고마케팅/ 신선하고 자극적

그린카 이동을 새로 그리다 캠페인 x 여진구 광고


그린카에서 이동을 새로 그리다라는 슬로건으로
배우 여진구를 활용한 캠페인 광고를 공개했습니다.

그린카에 대한 명확한 이미지가 없는 상황에서
그린카를 소비자에게 친근하게 다가간 광고였습니다.

 

 

 

 

 

 

그린카의 접근


그린카는 쏘카와 함께 국내
카셰어링(차량공유) 플랫폼 서비스입니다.
딜카와 피플카 등이 있긴 하지만
쏘카와 그린카가 압도적인 위치에 있습니다.

하지만 그린카도 쏘카 매출의 절반이 되지 않아
사실상 쏘카가 압도적 1위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그린카는 2011년 50대부터 시작해서 현재
총 6,500여대와 회원수 300만명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쏘카와는 달리 공항, 기차역 그리고 대중교통 연계에
포커싱을 해 쏘카와는 다른 전략을 펼치고 있습니다.

쏘카가 SK를 등에 업고 있다면 
그린카는 GS칼텍스와 롯데를 등에 업고 있습니다.

쏘카는 그동안 다양한 브랜딩과 캠페인을 해왔지만
그린카는 상대적으로 명확한 메시지를 주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이번에 배우 여진구를 모델로 발탁해
이동을 새로 그리다라는 캠페인 광고를 제작해
소비자들에게 브랜드 인지를 알리고 
조금 더 친근하게 다가가고자 합니다. 

 

 

 

 

 

 

그린카 이동을 새로 그리다 캠페인 x 여진구 광고 스토리


그린카 이동을 새로 그리다 캠페인
x 여진구 광고 스토리는 다음과 같습니다.
새벽 5시 여진구가 일출을 보기 위해
그린카와 함께 바다를 찾았습니다.
#새벽 5시를 새로 그리다

 

이어 친구들과 야간에 캠핌을 하며

즐거운 시간들을 보냅니다.
#맛집 투어를 새로 그리다

 

 

이어 연인 느낌의 친구와 함께
남산이 보이는 곳으로 드라이브를 합니다.
#심야 드라이브를 새로 그리다

 

 

이어 사진기를 들고 여행을 다니며
사진을 찍고 혼자만의 시간을 즐깁니다.
#혼 라이프를 새로 그리다

 

 

마지막엔 직장인이 되어
그린카로 바쁘게 움직입니다.
#비즈니스를 새로 그리다

 

 

마지막엔 나레이션으로 말합니다.
일상의 모든 곳에서 이동을 새로 그리다
그린카

 

 

 

서비스 명이 그린카와 차량 공유를 연결짓다보니
이동을 새로 그리다라는 좋은 카피가 나왔지만
쏘카를 넘어서기엔 뾰족함이 부족했습니다.

하지만 쏘카에게 익숙한 사람들에게
낯선 그린카를 친근하게 느끼게 해주는데는
좋은 효과를 할 수 있는 광고였습니다.

 

 

 

< 그린카 이동을 새로 그리다 캠페인 x 여진구 광고 > 

 

 

 

그린카 이동을 새로 그리다 캠페인 x 여진구 광고를 만든 사람들

광고주 그린카
대행사 차이커뮤니케이션
제작사 슈퍼마켓크리에이티브
모델 여진구

 

 

 

 

 


한 4년전까지만 하더라도 카셰어링 서비스가
렌터카보다는 확실히 저렴한 가격이었지만
이제는 가격적인 부분의 메리트는 약해보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점점 이용자가 
증가하고 있는 추세를 보았을 때
사람들의 니즈를 충족시키는 것 같습니다.
어디까지 이용자가 늘어날지 궁금해지네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