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F/재미/모델] 맥가이버를 패러디 한 칭따오 맥주 요원 x 맥가이비어 정상훈 술빤광고

동영상 광고마케팅/ 웃기고 재미있는
[CF/재미/모델] 맥가이버를 패러디 한 칭따오 맥주 요원

x 맥가이비어 정상훈 술빤광고

 

 

난 7월초에 칭따오 맥주 x 맥가이비어 정상훈의 티징 광고를 소개했었습니다. (관련 글 보기) 이제 맥가이비어가 미션을 수행하는 본격적인 광고가 공개되었습니다. 흔히 상상을 초월하는 광고를 병맛 광고, 약빤 광고라고 하는데 이 광고는 술빤광고라고 평가 받고 있습니다.

 

 

 

<칭따오 x 맥가이비어 광고>

 

 

 

01 칭따오의 접근

 

 

정상훈은 비어케이의 칭따오 맥주의 3년 연속 모델 계약을 맺었습니다. 그리고 올해 광고에서는 맥가이비어라는 콘셉트의 주인공이 되었습니다. 맥가이비어는 80년대에 인기를 끌었던 맥가이버를 패러디 한 것으로 보리를 뜻하는 한자 '맥(麥)', 남자를 뜻하는 영어 단어 'Guy' 그리고 맥주 'Beer'를 조합한 캐릭터입니다.

 

 

 

 

02 칭따오 맥가이비어 x 정상훈 광고 스토리

칭따오 맥주 x 맥가이비어 정상훈 광고는 총 2편으로 제작되었습니다. 먼저 첫 번째는 썸 타는 남자와 여자의 스토리입니다. 분위기 좋은 레스토랑에서 남자와 여자가 키스를 하려고 합니다. ( 사람들 다 있는 곳에서 갑자기 키스를 한다는 설정이 굉장히 어색하긴 합니다..)

 

그러다 직원의 실수로 정전이 되면서 로맨틱한 순간이 날아가 버리고 맙니다. 이 때 맥가이비어 정상훈이 등장해 암담해진 썸을 살리기 위해 헬스장에서 사람들의 운동 에너지를 전기에너지로 바꾸고 칭따오 맥주를 120병을 샹들리에로 만들어 분위기를 살려줍니다.

 

 


칭따오 맥주 x 맥가이비어 정상훈 광고는 두 번째 스토리는 회식 편입니다. 지루하기만 한 회식 자리의 분위기를 살기 위해 정상훈이 보리 피리를 불면서 등장합니다. 따오, 따오라는 의성어와 함께 미친듯이 병뚜껑을 따기 시작합니다. 그리고 이 병뚜껑을 활용해 환상적인 싸이키 조명을 만들어 냅니다.

 

칭따오의 병뚜껑을 활용한 아이템, 병을 딸 때 따오라는 의성어 그리고 맥가이버 음악에 맞춘 정상훈 특유의 그루브까지. 여러 요소들이 재미있게 잘 어울어진 술빤 광고였습니다. 칭따오 맥주가 단순히 양꼬치 맥주가 아니라 기분 좋은 술자리에서 필요한 맥주라는 설정이 좋은 광고였습니다.

 

 

 

 

03 칭따오 맥가이비어 x 정상훈 광고를 만든 사람들

 

광고주

비어케이 

대행사

디메이트커뮤니케이션즈 

제작사

플랜잇프로덕션 

CD

박범수 

조감독

김명철 

Executive PD

노호준  

 

 

 

 

 

 

정상훈은 그 어떤 카테고리라도 참 유쾌하게 소화하는 것 같습니다. 도 곧 정상훈씨와 영상 제작을 하게 되는데 어떠한 에너지가 나오는 분일지 기대가 됩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