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동영상 광고마케팅/ 놀랍고 인상적인

[CF/세련/리메이크] 햄릿 명대사를 리메이크한 SK브로드밴드 x 공유 광고

[CF/세련/리메이크] 햄릿 명대사를 리메이크한 SK브로드밴드 x 공유 광고




세익스피어의 명작 <햄릿>의 명대사를 리메이크한 SK브로드밴드 x 공유 광고를 소개합니다. 고급진 무대와 SK브로드밴드의 자신감이 제법 돋보입니다.




<SK브로드밴드 광고>




01 SK브로드밴드의 접근


KT의 스카아리아프처럼 SK브로드밴드에서는 B tv라는 브랜드 명을 갖고 있습니다. B tv는 국내 최초로 IPTV ㅅㅇ용 서비스를 시작했고 UHD도 먼저 상용화 서비스를 개시하면서 IPTV를 선도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단순히 인터넷, TV, 전화를 제공하는 서비스를 넘어 홈&미디어 플랫폼을 지향하고 있습니다.


이런 B tv의 기술과 차별적인 콘텐츠 경쟁력을 소비자들에게 알리고자 했습니다. 그 아이디어로 <햄릿>의 명대사인 'To Be or not to Be, this is the quetstion(죽느냐, 사느냐, 그것이 문제로다)'의 Be가 B와 동음인 것을 찾았습니다. 그래서 'To B or not to B(B tv인가 아닌가, 그것만 물어보라)'라는 슬로건을 뽑아냈습니다.






02 SK브로드밴드 햄릿 광고


SK브로드밴드 광고는 단순히 명대사를 리메이크한 것 뿐만 아니라 명작의 가치를 살리기 위해 셰익스피어 작품을 실제 공연했던 영국 '글로브 극장(Globe theatre)'을 네오 클래식(Neo Classic, 신고전주의)로 재해석했습니다. 이 광고 촬영을 위해 1,200제곱미터 무대를 100일동안 기획하고 100시간이상의 제작했다고 합니다.


광고의 내용은 간단합니다. 햄릿으로 보이는 한 서양인 배우가 거울을 보며 원래의 명대사인 To be or not to be를 이야기합니다. 화면이 회전하면서 반대편에서는 동양인 배우인 공유가 카리스마 있는 모습으로 To B or not to B를 이야기합니다.




03 SK브로드밴드 광고를 만든 사람들


광고주

SK브로드밴드 

대행사

SK플래닛 

제작사

이본부 

모델

공유 

CW

선승희, 우동수 

아트디렉터

권혁민, 이성심, 박태방 

조감독

홍성길 

LINE PD

최현준 

촬영감독

한재광 

오디오PD

황인우 




브랜드에 중점을 둔 이번 광고를 시작으로 실제 서비스의 강점을 내세우는 광고들도 순차적으로 공개한다고 합니다. 일반 소비자 입장에서 인터넷,전화,TV 서비스에 대해 업체간 큰 차별점을 인지 못하고 있는데 어떤 느낌을 줄 수 있을지 기대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