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시그니처 가전, 작품이 되다 광고

동영상 광고마케팅/ 놀랍고 인상적인

LG 시그니처 가전, 작품이 되다 광고


LG 시그니처에서 가전이 아닌
예술임을 증명해 보이기 위해
실험 영상 광고를 공개했습니다.

의문제기에서부터 시작해서
얼굴분석기술, 전문가의 평가까지
소비자들에게 신뢰와 감동을
전달하는 좋은 캠페인 광고였습니다.

 

 

 

 

 

 

LG 시그니처의 접근


LG전자의 초 프리미엄 가전은
최신 기술력이 접목되어 있음은 물론
디자인적으로도 프리미엄을 자랑합니다.

실제 시그니처 시리즈는 2019 IDEA에서
총 13개의 상을 수상했습니다.
IDEA는 세계 3대 디자인상에 꼽히며
1700여개가 출품할 정도로 경쟁이 치열합니다.

공식적인 수상으로 디자인을 인정받았지만
LG전자는 이에 그치지 않고
실제 소비자들에게 어떠한 감흥을 주는지
전문가와 실험을 통해 증명해보는
캠페인 영상 광고를 제작했습니다. 

 

 

 

 

 

 

LG 시그니처 가전, 작품이 되다 광고 스토리


LG 시그니처 가전, 작품이 되다
광고는 실험 영상으로 제작되었습니다.

 

 


실험 영상의 개요는 아래와 같습니다. 
사람들은 예술 작품을 보면서 
다양한 감정을 느낍니다.
아름다움, 연민, 호기심, 행복 때론 의문
일상 속 가전도 그러한 감정을 줄 수 있을까요?
LG 시그니처가 그 가능성을 실험해 보았습니다. 

 

 


LG전자는 갤러리에 다양한 작품들과
시그니처 제품들을 전시해 놓았습니다.
그리고 표정분석기술을 통해
작품과 시그니처 제품들을 보았을 때
반응들을 과학적으로 살펴봅니다.

 

 


그 결과 LG 시그니처를 본 사람들이
평온함, 행복감, 놀라움 등을 느낀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이어 미술 평론가 홍경한이 말을 잇습니다.
예술적 감동이란 게 거창한 것이
아니라고 생각해요. 
사람들이 무언가를 보고 감정에 변화가 생겼다면
그것이 바로 작품이고 예술 아닐까요? 

 

 

 

LG전자의 실험 영상을 오랜만에 보네요.
시그니처가 가전을 넘어 예술임을 증명하기 위해
의문을 제시하고 표정분석기술(FaceReader)를 활용해
이를 증명하고 전문가의 해석까지.
시그니처에 신뢰감을 더하는 좋은 광고였습니다.

 

 

 

< LG 시그니처 가전, 작품이 되다 광고 >

 

 

 

LG 시그니처 가전, 작품이 되다 광고를 만든 사람들

광고주

LG전자

대행사

HS애드

제작사

안나푸르나

 

 

 

 

 


LG 시그니처 브랜드의 가전제품은
올레드TV, 세탁기, 냉장고, 에어컨 등이 있으며
가격대가 800만원을 상회할 정도로 높습니다.

시그니처를 통해 매출이 늘어나는 것도 좋지만
초 프리미엄 가전 시장을 리드함으로써
기술력과 브랜드의 가치를 높이는 데에
더 큰 목적이 있다고 보여지네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