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감돋는 신박한 광고] NH투자증권의 모바일증권 나무(NAMUH) 동영상 광고

동영상 광고마케팅/ 웃기고 재미있는
공감돋는 신박한 광고

NH투자증권의 모바일증권 나무(NAMUH) 동영상 광고

 

 

 

NH투자증권에서 2017년 4월 5일 식목일에 맞춰 나무(NAMUH)라는 브랜드 서비스를 도끼의 랩과 콜라보레이션을 해서 영상 광고를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뒤를 이어 "생활이 투자다"라는 슬로건으로 알바생 편과 직장인 편의 공감돋는 신박한 동영상 광고를 시작했습니다.

 

 

 

<모바일 증권 나무(NAMUH) 동영상 광고>
 
 

 

 

01 모바일증권 나무(NAMUH)는 무엇??

 

 

NH투자증권에서 증권업계 최초로 만든 모바일 전용 서비스입니다. 대면 하지도 않고도 계좌개설부터 거래까지 모바일에서 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한 것입니다.

 

브랜드 서비스 명이 나무(NAMUH)인 이유는 나무가 자라서 울창한 숲을 이루듯, 고객의 적은 자산으로도 쉽게 목돈을 만들 수 있다는 취지였다고 합니다.

 

뿐만 아니라 경제적으로 조금 더 넉넉한 4050 이상이 타겟이 아니라 미래 고객이자 현재 고객인 2030입니다. 그래서 그들이 공감할 수 있는 자수성가형인 래퍼 도끼를 모델로 활용한 것입니다.

 

 

 

 

 

02 공감돋는 신박한 나무(NAMUH)의 동영상 광고

 

 

NH투자증권은 2030 에게 소구하기 위해 그들의 공감대를 자극했습니다. YOLO족이라는 말이 등장한 것처럼 2030은 답이 없는 미래에 좌절해 있습니다. 그래서 투자를 감히 엄두도 못내고 있죠. 그런 그들에게 질문을 먼저 던졌습니다. 그리고 20대를 위한 알바생 편, 30대를 위한 직장인 편으로 총 2편을 공개했습니다.

 

 

 

투자요? / 아저씨, 아저씨! 저 알바예요. / 투자는 무슨 / 물건 채워 / 카드 받아 / 현금 꺼내 / 전화 받아 / 택배 받아 / 재고 받아 / 재촉 받아 / 확~ 들이받아? / 저녁에 밥은 줘요 / 유통기한 지난거 / 그걸 또 맛있게 먹어 / 사먹을 돈 없으니까 / 재고가 안 맞아서 / 월급을 까였거든요 / 피곤한 몸 이끌고 / 집에 들어갔더니 / 회사 취직 안하냐고 / 엄마한테 구박받아 / 이런 날 더러 투자를 하라고요? / 아니요 나무하세요 / 큰 돈이 없어도 / 시간이 없어도 / 잘 알지 못해도 / 나무만 심으면 생활이 투자다 / 모바일증권 나무

 

 

 

 

투자요? / 아저씨, 아저씨! / 나 먹고 살기도 바빠 죽겠는데 무슨 투자예요? / 나 사는거 한 번 보여드려요? / 새벽부터 일어나 / 지옥을 뚫고 출근을 해 / 아침부터 부장님한테 깨져 / 정신차리면 점심시간 / 이 때 잠~깐 좋아. 잠깐 / 다먹었다 싶으면 점심시간 끝 / 칼복귀 / 낮에 은행 갈 시간이 있을 것 같아요? / 퇴근시간이 퇴근시간이 아냐 / 안 끝나 / 죽어야 끝나 / 내가 죽어야 끝나려나봐 일이 / 집에 들어오면 / 숨이 막혀서 맥주 한 캔 먹으면 뻗어 / 끝 / 봐서 알겠지만 돈 벌어도 / 투자할 시간이 없으니까 / 통장이 늘 텅텅텅 텅장이야 / 이런 날 보고 투자를 하라고요? / 아니요 나무하세요 / 큰 돈이 없어도 / 시간이 없어도 / 잘 알지 못해도 / 나무만 심으면 생활이 투자다 / 모바일증권 나무

 

 

 

 

사실 NH농협은 2030 세대에게 낡은 브랜드입니다. 그래서 NH투자증권은 2030에 다가가기 위해 공감돋는 신박한 광고를 제작한 것입니다. 이 영상을 보고 전혀 투자에 관심이 없는 저 조차도 직접 앱을 다운 받았습니다.

 

하지만 UI/UX 측면에서 최적화되었다고 보긴 어렵습니다. 계좌개설을 위해 또 다른 앱을 설치해야 하고 연결에 있어서 매끄럽지 않은 부분도 있었습니다. 겨우겨우 개설했네요~

 

그래도 2030이 공감할 수 있는 포인트를 명확히 짚어주어 한 번 움직여보게끔 한 신박한 광고였습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