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동영상 광고마케팅/ 웃기고 재미있는

이너뷰티 비바시티 x 강민경 광고

이너뷰티 비바시티 x 강민경 광고


빙그레에서 건강 통합 브랜드를 런칭하고 
그 첫째로 이너뷰티 브랜드인 비바시티로
첫 제품을 출시하며 스타트를 끊었습니다. 

주요 타겟에 맞는 강민경을 발탁해 
재미있는 광고를 제작했지만
모델과 콘셉트가 부자연스러운 광고였습니다.

 

 

 

 

 


비바시티의 접근


빙그레에서 2019년 6월에
건강 지향 브랜드인 TFT를 런칭하면서
그 시작으로 여성 건강 전문 브랜드인
비바시티를 출시하며 시작을 알렸습니다.
TFT란 Taste, Function, Trust의 줄임말로
빙그레의 건강 지향 통합 브랜드입니다. 

비바시티는 28~35세 여성이 타겟으로
스틱젤리, 구미젤리 3종씩 출시했습니다.
스틱젤리는 히알루론산, 비타민B 함유해
피부 보습, 에너지 새성에 도움을 줍니다..

구미젤리는 아연, 비타민C, 루테인으로
면역력, 유해산소 보호, 눈 건강에 
도움을 주는 것이 주요 특징입니다.

이를 알리기 위해 발랄하고 건강한
이미지의 강민경을 모델로 발탁해
브랜드 광고를 제작했습니다.

 

 

 

 

 


비바시티 x 강민경 광고 스토리


비바시티 x 강민경 광고는 
약간 B급으로 제작되었습니다. 
강민경이 화려한 조명들 아래에서
어떡하죠 내눈이라고 말합니다. 

 

 


알고보니 노래방이었는데 더 반전은
누군가 ‘아~ 해보세요’라고 말합니다.

 

 


입 벌린 강민경 입 속으로
젤리 하나가 재빠르게 들어가고
강민경이 놀란 표정을 짓습니다. 

 

 


이어 눈 건강엔 맛있는 마리골드꽃
추출물이라며 구미젤리를 소개합니다.

이너뷰티의 USP를 살리기 위한
접근과 스토리 아이디어는 좋았습니다.
하지만 청순하고 예쁜 이미지의 강민경이
B급 느낌을 표현하기엔 어색해 보입니다. 
메이크업도 건강함이 부족해 보입니다. 


< 비바시티 x 강민경 광고 > 

 

 


비바시티 x 강민경 광고를 만든 사람들

광고주

빙그레

대행사

디블렌트

제작사

42.195, 우라늄238

모델

다비치 강민경

 

 

 

 



요즘 식품사, 제약사, 화장품사가
이너뷰티 시장에 뛰어들고 있습니다.
땀흘리는 노력보다 챙겨먹는 노력으로
건강과 뷰티를 갖고 싶은 이들이 많기에
시장인 점점 더 성장할 것 같습니다. 

그래서 먹는 건강, 뷰티를 광고에서
어떤 식으로 풀어내고 메시지를 전할지
다른 광고들이 더욱 기대됩니다.